서평게시판
제목 [휴가지엔 이책] 인간의 위대한 여정
이름 변성래
날짜 2017/07/20 16:59:40 조회 228 추천 0

 

 

인간의 위대한 여정 : 빅뱅부터 호모 사피엔스까지, 우리가 살아남은 단 하나의 이유

 

 

 

지은이 : 배철현

 

출판사 : 21세기북스(북이십일)

 

발행 : 20170710

 

쪽수 : 428

 

 

 

 

 

 

호모 사피엔스라는 명칭은 언제, 누가 붙였는가? 스웨덴의 식물학자 칼 폰 린네라는 것이 정설이다. 린네는 신이 창조한 만물에 질서를 부여했다. 그는 각각의 모든 동식물에 이름을 부여한 공로자이다. 그는 인간이 신과 동물의 중간 지점에 자리 잡은 존재라고 생각했다. 린네는 모든 생물을 체계적으로 분류한 뒤 이명법(二名法)을 창안해서 각각 이름을 부여했다. 이명법이란 생물의 학명을 지을 때 라틴어로 된 속명(generic name)과 종명(species name)을 조합해 두 단어로 이름을 짓는 방식으로, 오늘날에도 사용되고 있다. 인간의 속은 호모(Homo)', 종은 사피엔스(sapience)'이므로 이명법에 따른 학명은 '호모 사피엔스(Homo sapince)'. 속과 종의 개념을 처음으로 제안한 사람은 따로 있었다. 17세기 말 영국의 박물학자이자 목사인 존 레이라는 사람이다. 존 레이의 생각을 더욱 구체화한 사람이 칼 폰 린네이다.

 

 

 

 

 

지금으로부터 32000년 전, 현생인류로 지구라는 무대에 등장한 호모 사피엔스 사피엔스는 그 후 최근 이스라엘 역사학자 유발 하라리에 의해 호모 데우스라는 이름까지 얻었다. 이 책의 지은이 배철현 교수와 함께 타임머신을 타고 갈 수 있을 만큼 최대한 과거로 향해본다. 호모 사피엔스가 현재까지 걸어온 길을 뒤따라온다. 지은이는 크게 세 가지 질문을 던진다. 우리는 어디서 왔는가? 우리는 언제부터 인간이 되었는가? 우리는 누구인가? 등이다. 여기에 내가 덧붙이고 싶은 질문은 우리는 어디로 가고 있는가?와 너무 앞서가거나 비관적인 생각일지 몰라도 우리(인류)는 언제까지 지구라는 별에 존재하게 될까? 이다.

 

 

 

 

 

호모 사피엔스의 여정은 길고도 긴 시간이다. 시간별로, 특정한 사건별로 정리가 잘 되어있다. 그 굵직한 사건, 이벤트마다 이름이 붙었다. 호모 크레안스(기획하는 인간), 호모 이그난스(불을 다스리는 인간), 호모 쿠란스(달리는 인간), 호모 에렉투스(직립보행), 호모 코쿠엔스(요리), 호모 베네블루스(배려), 호모 심파티쿠스(공감), 호모 리투알리스(의례), 호모 핑겔스(그림 그리는 인간), 호모 스피리투알리스(영적인 인간), 호모 도메스티칸스(교감), 호모 코무니칸스(더불어 살아가는 인간), 호모 렐리기오수스(종교적 인간) 등이다.

 

 

 

 

 

현생 인류가 남긴 흔적의 장소 중 동굴에 주목한다. 그들은 왜 동굴을 놀이터로 삼았을까? 그들의 생존에 별로 아니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 일을 시작하게 된 동기는 무엇일까? 횃불을 들고 홀연히 깊고 어두운 동굴로 들어간 것은 무슨 생각이 일어나서일까? 예나 지금이나 뛰어난 예술작품은 광장에서 만들어진 것이 아니다. 골방에서 만들어졌다. 이미 어려서부터 역사교과서에서 눈에 익은 알타미라 동굴이야기부터 쇼베 및 라스코 동굴이야기는 그 한편 한편이 드라마다. 공통된 점은 그 동굴은 주거상의 동굴이 아니었다는 것이다. 지구상 어딘 가엔 여전히 빛을 허용하지 않는 또 다른 동굴이 수없이 많이 있을 것이다.

 

 

 

일상과 단절된 그곳에서 그들은 처음으로 자신에게 몰입했다. 우주에 대한 경외와 생명의 신비, 자신의 존재 의미에 대해 묵상하며 자신의 존재 이유를 물었다. 죽음 후에 삶이 있는가? 동물에겐 영혼이 있는가? 그들은 이 묵상의 흔적들을 동굴벽화로 남겨 우리에게 말을 건넨다.”

 

 

 

#인간의위대한여정 #인문학추천도서 #베스트셀러 #배철현 #21세기북스

 

 

 

 

 


 

이전글 : 어떻게 아파트를 선택해야 할까?
다음글 : [휴가지엔 이책] 3으로 생각하라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