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평게시판
제목 [이벤트 참여] 제 마음도 괜찮아질까요?
이름 변성래
날짜 2017/10/13 17:06:33 조회 24 추천 0

 

제 마음도 괜찮아질까요? - 나의 첫 번째 심리상담

  _강현식(누다심) (지은이) | 서늘한여름밤 (그림) | 와이즈베리 | 2017-09-20

 

 

 

몸의 병과 달리 마음의 병은 치료의 첫 걸음이 쉽지 않다. 정신과가 신경과와 같은 범주에 있다가 분리되었지만, 마음(정신)은 뇌(신경)와 밀접한 관련이 있기 때문에, 이 둘을 분리하는 과정도 순조롭지 않았다. 여전히 신경정신과라는 예전 간판을 달고 있는 경우도 있지만, 오늘날 의료체계에선 신경과 전문의와 정신과 전문의를 구분하고 있다. 정신과는 정신병자가 다니는 곳이라는 인식 때문에 많은 사람이 전문적 도움이 필요한 상황인데도 불구하고 정신과 진료를 거부하는 경우가 많다. 이에 정신과라는 이름을 개명하자는 움직임이 있었고, 결국 2011년 정신건강의학과로 개명이 되었지만, 기존 명칭보다 긴 탓에 사람들은 여전히 정신과라고 부르는 경우가 많다. 설령 마음의 병을 치료하기 위해 병원을 찾는다고 할지라도 당사자나 가족이 망설여진다. 아무래도 주위 사람들에게 알려지는 것을 원하지 않고, 정작 집중적인 치료를 요하는 환자들이 병원에 가는 것을 거부하기 때문이다.

 

 

 

정신건강 분야에는 정신과 의사 외에 다양한 전문가가 종사하고 있다. 심리상담사, 정신건강 사회복지사, 음악/미술/놀이치료사, 임상심리전문가 등이다. 이 책에서는 심리상담사와 임상심리전문가의 역할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굳이 약물처방이 필요하지 않은 경증의 환자들(이 책에선 마음의 병이라는 표현보다 마음의 그림자가 있는 사람이라고 표현한다)은 심리 상담을 권유하고 있다. 그런데 사실 이 또한 명확하지 않다. 어디로 가야하나? 어떤 전문가를 만나야 할 것인가?

 

 

이 책의 지은이 강현식(누다심)은 대학에서 심리학을 전공하고, 대학원에서 임상 및 상담 심리학 과정을 마쳤다. 사람이 알고 싶어서, 사람을 돕고 싶어서 심리학 공부를 시작했다고 한다. 그러나 심리학과 심리상담에 대한 오해와 편견이 많을 뿐만 아니라, 일반인들이 편하게 심리상담을 받기에는 유익한 정보가 매우 부족하다는 현실의 벽을 깨뜨리고자 심리학 칼럼니스트로 활동하고 있다. 이 책 역시 누구나 다가갈 수 있는 심리상담(누다심)’을 바라는 마음에서 쓰게 되었다고 한다.

 

 

심리상담은 어떻게 이뤄지는가? 네이버 검색창에 심리상담 또는 상담심리를 넣고 엔터키를 누르면 어마어마한 정보가 뜬다. 심리상담이나 상담심리에 대한 유익한 정보도 있지만, 대부분 상담사나 상담소의 홍보가 대부분이다. 그만큼 마음에 그늘진 사람들이 많다는 이야기도 된다. 이 책에서 지은이는 심리상담은 미친 사람만 받는 게 아니야를 시작으로 심리상담에 대한 궁금점을 매우 상세하게 풀어주고 있다. 다섯 명의 주요 등장인물들이 있다. 철하는 마지막 학기를 남겨둔 심리학과 학생이다. 등장인물 다섯 명 중 세 명에게 심리상담과 심리검사를 받을 수 있도록 도와준다. 은주는 중소기업 인사팀에 근무하고 있다. 괴팍한 상사와 마찰이 있었는데, 그 과정에서 아버지에 대한 트라우마가 되살아나서 마음이 괴롭다. 석영은 사회학을 전공하는 학생인데, 교양과목으로 듣는 심리상담 수업에서 몇 년 만에 철하와 재회한다. 복학 전 취업한 직장에서 직장 선배에게 끔찍한 일을 당한 기억이 있다. 지선은 미술을 전공한 후 미술학원 강사로 일하고 있다. 중학교 시절, 남학생들에게 집단 괴롭힘을 당한 경험 때문에 아직까지 남자를 대하는 것이 불편하다. 이 세 사람의 공통점은 트라우마로 인한 고통이 일상생활에 노상 붙어 다닌다는 것이다. 안타깝다.

 

 

지은이는 이 책을 쓰기 전에 많이 망설였다고 한다. 심리상담에 대한 충실한 안내책자가 필요하다는 생각을 늘 하고 있었지만, 보다 적합하고 능력 있는 다른 전문가가 써주길 바랐다. 출판사에서 집필 제안을 여러 번 받았지만 계속 미뤘다. 그러나 아무리 기다려도 심리상담 안내서는 출간되지 않았고, 심리상담에 대한 오해와 편견 때문에 발생하는 문제점을 더 이상 외면할 수 없어서 용기를 냈다고 한다. 무자격 내지는 자질이 갖춰지지 않은 심리상담사들과 우후죽순으로 늘어나는 심리상담소에 대한 깊은 우려에서 비롯된 내부고발 형식도 담겨 있다. 책은 스토리텔링 형식으로 편집되었기 때문에 소설처럼 읽어나갈 수 있다. 공저자인 서늘한여름밤역시 심리학을 전공하고 임상 및 상담심리학 석사과정을 졸업했다. 네이버 블로그 서늘한여름밤의 블로그와 페이스북 페이지 서늘한여름밤의 내가 느낀 심리학 썰95천명의 구독자와 함께 나누고 있다. 서늘한여름밤은 이 책에서 중간 중간 카툰을 통해 지은이의 글 내용을 돕고 있다. 텍스트를 읽기 전 서늘한여름밤의 카툰을 먼저 만나보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제마음도괜찮아질까요 #강현식 #누다심 #서늘한여름밤 #심리상담가이드 #와이즈베리

 







 

 

 

 

이전글 : [이벤트 참여] 호모데우스
다음글 : [이벤트 참여] 감정의 식탁
맨 위로